내가이제쓰지않는말들 프로젝트의 메인 이미지


- 2020. 11. 20 장혜영 페이스북


신체에 관한 비유는 우리가 쓰는 말들 가운데 정말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. 보다, 듣다, 걷다.. 가능한 대체하려 하지만 참 어려운 부분이다. 그럼에도 노력한다. 말은 배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품기 위해 하는 것이니까.


https://www.facebook.com/words.i.do.not.use.anymore/posts/133192411925710

0

국회의원 장혜영


농협은행 301-0274-6817-91 국회의원 장혜영 후원회 

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516호

Tel 02-784-1845   Fax 02-6788-7160